안중근 장군 순국전 사용한 벼루 발견
일본서 고(古)벼루수집가,,,벼루에 친필조각
 
단지12 닷컴
▲  안중근 의사가 사용했던 것으로 보이는 벼루, 뱡술년 3월은 안 의사가 순국한 1909년 3월이다.   © 단지12 닷컴
안중근 장군이 순국 직전까지 만주 뤼순(旅順) 감옥에서 사용했던 벼루가 일본에서 발견됐다고 도쿄신문이 6일 보도했다. 안 의사의 벼루가 발견된 것은 처음으로 전문가들은 “한국의 국보급”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이 벼루는 가로 7.5㎝, 세로 13.3㎝로 일반 벼루보다 작은 크기이며 뒷면에는 ‘경술년 3월 뤼순감옥에서 안중근(庚戌三月 於旅順獄 安重根)’이라고 새겨져 있다.
경술년 3월은 안 장군이 중국 뤼순감옥에서 순국한 1910년 3월을 의미하며 사형집행일(26일) 직전까지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신문은 안 장군이 자신이 이 글씨를 새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벼루를 발견한 사람은 사이타마현 가와고에시에 사는 70대 치과의사. 고(古) 벼루 수집이 취미인 그는 구 만주철도 콜렉션행사를 통해 이를 사들였고 지난 4월 안 장군이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먹과 함께 안 의사의 현창비(顯彰碑·공적을 알리는 비석)가 있는 미야기현 다이린지(大林寺)에 기증했다.
 
다이린지에서는 해마다 안 장군과 뤼순감옥 간수였던 지바 도시치(千葉十七)를 기리는 법요식이 열린다.
 
벼루 전문가인 구스노키 후미오(楠文夫) 도쿄예술대 강사는 “안중근 장군의 글이나 필적과 비교한 결과 이 벼루는 진품이 확실하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08/06/07 [00:14]  최종편집: ⓒ 안중근청년아카데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