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이 만든 `안중근 기념비' 日 현지서 제막
연합뉴스, 경향신문, 중앙일보, 세계일보,조선일보 등 보도
 
단지12 닷컴
▲  한국의 주요언론들이 안중근평화재단청년아카데미와 안중근을 사랑하는 일본인 모임(안사모)이 25일 일본 후쿠오카 인근 사가현 사찰 무량사에 세운 안중근동양평화비 제막식 소식을 지난 11일 제막식 안내기사와 마찬가지로 보도했습니다. 아래 기사는 맨 먼저 이 소식을 전한 연합뉴스 기사입니다.<편집주>    © 단지12 닷컴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안중근 의사 순국 101주년을 맞아 일본인들이 안 의사의 사상과 생애를 기리기 위해 제작한 `안중근 동양평화기원비'가 일본 현지에 세워졌다.
 
   25일 안중근청년아카데미에 따르면 이 단체 한국인 회원 10여명과 민주당 김성곤 의원, 일본인 100여 명은 이날 오전 일본 사가현 무량사(無量寺)에서 비석 제막식을 열었다.
 
   이 사찰에 세워지는 안중근 동양평화기원비는 일본 내 `안사모(안중근을 사랑하는 일본인 모임)'가 주도해 제작한 것으로 일본 민간인이 직접 안 의사 기념비를 만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아카데미는 밝혔다.
 
 
   안사모 회원들은 지난해 12월 한국을 방문해 아카데미를 통해 안 의사의 행적과 동양평화론, 이토 히로부미 사살 배경 등을 배우고 자발적으로 모임을 조직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석은 가로가 긴 형태로 약 5t 무게의 자연석으로 만들어졌으며, 내부에는 `안중근의사동양평화기원비'가 한문으로 새겨져 있다.
 
   이날 비석 제막식에서는 안중근 의사 약력 소개, 비석 제막, 도호쿠(東北) 지역 대지진 희생자 위령제 등이 진행됐다.
 
   정광일 안중근청년아카데미 대표는 "100년 전 안 의사의 거사가 동양의 평화를 위해서였다는 사실을 일본 민간인들이 안다는 것이 (비석 건립의) 가장 큰 의의"라며 "한ㆍ일 민간인들의 친선과 우의가 안 의사의 사상이었음을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김효정기자    kimhyoj@yna.co.kr



기사입력: 2011/03/27 [11:52]  최종편집: ⓒ 안중근청년아카데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