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을 ‘안중근 도시’라고 불러주세요”
부천시, 안중근 동상 유치 계기로 대규모 안중근 추도행사 준비
 
동아일보
안중근 공원내에 안중근기념관 건립 추진… 테마공원도 추진
 
경기도 부천시가 구한말 침략의 원흉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처단한 안중근 의사(1879∼1910·사진)의 의거 100주년을 맞아 ‘안중근 도시’로 부각되고 있다. 지난해 중국 하얼빈(哈爾濱)에 있던 안 의사 동상을 부천시내 중앙공원으로 옮긴 데 이어 순국일인 26일 대대적인 행사를 연다. 또 부천시청 앞의 중앙공원은 ‘안중근공원’으로 이름을 바꾼 뒤 역사교육장으로 변신하고 있다.
 
▲  부천 안중근 고원에 세워진 동상   © 단지12 닷컴
이날 부천시청과 안중근공원에서는 ‘안중근 의사 순국 100주기 추념식’과 ‘추념 음악회’가 이어진다. 추념식에는 광복회 회원, 시민 등 700여 명이 참석할 예정. ‘역사음악연구소’가 주도하는 추념 음악회에는 어린이 연합 합창단, 성악가, 극단 ‘마당’ 등이 출연해 안 의사의 일대기를 영상물과 함께 음악공연으로 꾸민다. 공연은 ‘어린 시절’ ‘구국 횃불로 선봉에 서다’ ‘하나가 되자’ ‘단지 동맹’ ‘하얼빈 총성은 빛나네’ ‘위 러브 피스’ 등으로 나뉘어 웅장하게 펼쳐진다.
 
부천시는 지난해 10월 안 의사 동상을 유치한 것을 계기로 안 의사 선양운동에 앞장서고 있다. 또 하얼빈 시와 자매도시이기도 해 중국에 있는 안 의사 자료 수집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안 의사는 순국 이후에도 편안하게 모셔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중국에 묻힌 유해를 아직도 발굴하지 못해 조사가 계속되고 있고, 이토 히로부미의 저격 현장 인근에 세워졌던 안 의사 동상이 중국과 국내를 떠돌아다니다 어렵사리 부천으로 옮겨졌다. 
 
부천시청 인근의 중앙공원이 안중근공원으로 이름을 바꾼 뒤 역사교육학습공원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중국 하얼빈에 있던 안중근 의사 동상을 옮겨와 세운 데 이어 안중근 기념관, 안중근 산책로 등을 조성하고 있다. 
 
 이 동상은 하얼빈에서 유로백화점을 운영하는 이모 씨(52)가 2006년 사비를 들여 제작한 높이 3m, 무게 1.5t의 청동 조각상. 안 의사가 의거를 일으켰던 하얼빈 역에서 300m가량 떨어진 지점에 세워졌으나 ‘외국인 동상은 실외에 세울 수 없다’는 중국 당국 방침에 따라 11일 만에 자진 철거했다. 이후 서울 용산 효창공원과 국회의사당 광장에 임시로 설치됐으나 동상 건립에 대한 적격성 논란에 휩싸이다 결국 부천에 안착하게 된 것이다.
 
부천시는 안중근공원 정문 입구에 이 동상을 놓았고 동상 바로 옆에 안 의사 사진, 역사 자료를 전시하는 ‘안중근 기념관’을 건립하고 있다. 내년 초 완공될 기념관에는 하얼빈 시 내 ‘조선민족예술관’ 2층의 ‘안중근기념관’에 있는 자료 일부가 기증돼 한국에 처음 공개될 예정이다.
 
안 의사를 테마로 한 공원 리모델링 사업도 추진되고 있다. 노래하는 분수대를 갖춘 안중근광장과 수로가 새로 만들어지고 있고 안중근 산책로, 안중근 어록을 기록한 비문, 안중근 야외공연장이 조성된다.
 
안 의사를 기리는 기념행사도 꾸준히 이어가기로 했다. 지난해 ‘안중근 평화재단 청년아카데미’가 발간한 ‘고독한 영웅-사라진 장군의 유해를 찾아서’라는 책자 1200부를 시내 공공기관에 비치했고 복사골예술제, 무형문화제엑스포 등 주요 행사에 안중근 추모 관련 프로그램을 넣기로 했다. 부천시 축구대표팀은 지난해 11월 서울 한강시민공원에서 열린 ‘안중근 평화컵대회’에 참가해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한편 안 의사 순국 100주기를 맞아 안 의사 존칭을 장군으로 바꾸자는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안 의사의 ‘대한의군 참모중장’ 신분을 복원하고, 직위를 ‘대한의군 대장’으로 1계급 특진시키기 위한 국민 서명이 이뤄지고 있다.
 
동아일보 / 박희제 기자 min07@donga.com


기사입력: 2010/03/19 [10:45]  최종편집: ⓒ 안중근청년아카데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