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안중근100주년, 하얼빈동상 서울 온다
 
단지12 닷컴
중국 하얼빈에 세워졌던 안중근 의사 동상이 이토 히로부미 저격사건 100주년을 기념해 한국에 온다.

안중근 평화재단 청년아카데미(이하 아카데미)는 “중국에서 일하는 사업가 이진학 씨가 하얼빈에 세워졌던 동상을 광복절인 15일 한국으로 옮기는 작업을 진행, 다음달 1일 인천항에 도착하게 된다”고 11일 밝혔다.

높이 3미터인 이 동상은 지난 2006년 1월 하얼빈 시내에 생겼지만 중국 정부가 철거를 요청하면서 11일 만에 보관시설로 옮겨졌다. 아카데미는 안 의사 의거 100주년을 기념하며 동상을 의사가 압송됐던 창춘-선양-다롄-뤼순 경로 등을 따라 옮길 계획이다.

뤼순의 관동도독부 지방법원 건물에서 실제 재판기간인 열나흘 동안 머무르는 등 운반과정을 통해 당시 상황을 재연하게 된다.

정광일 아카데미 대표는 “서울 백범기념관에 동상을 임시 보관하다가 의거 기념일인 10월 26일 시내 번화가에 위치할 생각이다. 서울시 등 지자체와 구체적인 장소를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아카데미는 이번에 옮겨지는 동상을 시작으로 한국, 미국, 중국 등 세계 각지에 안 의사 동상 12개를 건립하는 계획도 추진 중이다.

운송 비용은 미국과 호주, 영국 등 3개국 아카데미 지회가 동포를 상대로 모금운동을 벌인 끝에 마련했다. 지난 6월 중국 상하이에선 한국 골퍼들이 동상 기금을 위한 골프대회를 열기도 했다.

김상수 기자(dlcw@heraldm.com)

기사입력: 2009/08/12 [08:10]  최종편집: ⓒ 안중근청년아카데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